달샤벳 아영-세리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그룹 달샤벳이 1위 공약으로 게릴라 콘서트를 내세웠다.

달샤벳(세리, 아영, 우희, 수빈)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10번째 미니앨범 'FRI. SAT. SU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아영은 1위 공약에 대해 "1위 후보부터 되면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 요즘 역조공을 많이 하지 않느냐. 감사하게도 1위가 된다면 팬분들께 커피차를 선물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세리는 "팬분들께 사랑을 많이 받아서 역조공도 정말 하고 싶다. 그런데 1위 후보가 된다면 고생하시는 직장인 분들을 찾아가서 깜짝 게릴라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금토일'은 히트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달샤벳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곡으로,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날 '금토일'을 기대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달샤벳은 29일 0시 새 앨범 'FRI. SAT. SUN'을 공개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