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우희-세리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그룹 달샤벳이 탈퇴한 멤버들 몫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달샤벳(세리, 아영, 우희, 수빈)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10번째 미니앨범 'FRI. SAT. SU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우희는 "멤버 2명이 나가고 두 번째 앨범이다. 얼른 우리 모습을 보여드리길 기다렸다. 그만큼 우리끼리 더 소통도 많이 하고 가까워졌다.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고민을 더 많이 하게되더라. 열정이 더 커진 것 같다"고 탈퇴한 멤버들을 언급했다.
이어 세리는 "탈퇴한 친구들도 지금까지 달샤벳이 잘 되길 응원해준다. 최근 내 생일파티에도 참석해줬다. 그 친구들 몫까지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금토일'은 히트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달샤벳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곡으로,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날 '금토일'을 기대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달샤벳은 29일 0시 새 앨범 'FRI. SAT. SUN'을 공개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