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안 하고, 아기 안 낳는다 … 1∼7월 혼인 건수 16만 5100건 사상 최저

입력 2016-09-28 13:43 수정 2016-09-28 13:43
올 하반기 들어서도 저출산과 고령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혼인과 출산이 갈수록 줄어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1∼7월 혼인 건수는 16만 5100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최저치다.

7월 한달간 혼인 건수는 총 2만 1200건으로 1년 전보다 10.2% 줄었다. 2004년 7월(2만731건)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혼인 감소는 출산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올 1∼7월 출생아 수는 24만 9200명으로 5.9% 감소했다.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다. 7월 한달 출생아 수는 3만 3900명으로 1년 전보다 7.4%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