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은 미국 투자자들이 한국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주식형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미국 거래소에 상장한다.

28일 한국운용은 '어드바이저 쉐어즈 한국투자 주식 액티브ETF'를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거래소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ETF는 미리 정한 지수의 수익률을 펀드가 그대로 추종하도록 운용하는 펀드를 말한다. 현재 국내는 물론 미국에 상장한 국내 운용사의 ETF도 비교지수를 그대로 추종하는 패시브펀드다.
한국운용이 이번에 상장하는 액티브ETF는 단순한 비교지수 추종 외에 매니저가 주식을 선별해 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패시브보다 좀 더 적극적으로 초과 수익을 추구한다는 의미다.

한국운용은 액티브ETF의 미국 상장이 국내 운용사로서는 첫 시도인 만큼 미국 자산운용사인 어드바이즈 쉐어즈와 작년 9월부터 파트너쉽을 맺어왔다. 이 회사는 지난해 기준 미국에서 가장 많은 액티브ETF 를 상장시킨 운용사다.

심재환 베타운용본부 상무는 "액티브ETF는 액티브펀드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