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현대차 제품 불매운동 검토"

입력 2016-09-28 11:28 수정 2016-09-28 11:33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현대자동차의 임금이 중소기업보다 2배 정도 높은데도 노조가 임금 인상을 이유로 파업에 들어갔다" 며 "현대차 제품 불매운동을 검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택 회장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대차 평균 1년 임금은 1억 원에 달한다" 며 "그런데도 파업을 단행해 중소기업인은 박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성택 회장은 "현대차는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임금 격차를 야기한 주범" 이라며 "임금 격차로 청년 일자리 미스 매치 현상이 발생하는 데다 고용 불안 상황도 심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대차는 정부의 전폭적인 판매 지원을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시장 논리를 무시하고 이번 파업을 단행했기 때문에 제품 불매운동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파업로 인한 협력 중소기업의 하루 손실액은 9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박 회장은 추정했다.

박성택 회장은 "우리나라 기업 중 삼성이 선택과 집중 전략을 가장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