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R큐더스

하이즈항공(7,10050 -0.70%)은 28일 에어버스(Airbus) A350 기종의 화물용 출입문(Cargo Door) 조립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에어버스와의 첫 사업이다. 하이즈항공은 기술자와 임직원 교육을 거친 뒤 내달 본격적인 조립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그동안 미국 보잉(Boeing) 항공기 부품을 주로 생산해왔다.

하이즈항공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그동안 복합재 구조물 가공, 조립 경험을 기반으로 맺은 결실"이라며 "앞으로 A350 조립 사업이 본격화되면 새로운 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