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동해 추락 헬기 탑승 실종자 3명 시신 모두 인양

입력 2016-09-28 06:28 수정 2016-09-28 06:28
해군은 지난 26일 밤 동해상에 추락한 링스 해상작전헬기에 탑승하고 있던 실종자 3명의 시신을 모두 인양했다고 28일 밝혔다.

해군은 "어제 오후 6시께 링스 헬기 정조종사 김모 대위(33)의 시신을 인양한 데 이어 오늘 오전 0시 21분과 4시 28분께 각각 부조종사 박모 대위(33)와 황모 중사(29)의 시신을 인양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