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 세계은행 총재가 연임됐다.

세계은행은 27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김용 총재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차기 총재 후보로 단독 출마함에 따라 사실상 연임이 확정적이었다.

차기 임기는 내년 1월부터 5년간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