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7일 금형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한 한상동 태일정밀 대표(53·사진)를 ‘9월 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선정했다. 한 대표는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로 금형 제조 및 납품 기간 단축, 작업효율 증대 등의 공정 혁신과 원가 절감을 이뤄 뿌리산업인 금형산업의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학창 시절 가난했던 한 대표는 고교 졸업 후 최고의 프레스 금형 기술인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산업 현장에 뛰어들었다. 견습공 등으로 일하며 여러 부품 제조업체에서 기술력을 쌓던 그는 1993년 태일정밀을 설립했다. 대구 외곽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금형기기 몇 대를 놓고 직원 2명으로 시작했지만 품질과 납기 준수를 철칙으로 여기면서 납품한 결과 고객에게 인정받았고 일감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2001년 회사 설립 8년 만에 서대구산업단지에 본사 사옥과 1공장을 건립했다.

그는 품질 면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신념으로 우수한 전문 기술인력을 확보하며 신기술을 지속 개발했다. 그 결과 프레스용 광전자 안전기 고정장치, 다단적층 가변용 철판 적재대 등 총 15건의 산업재산권을 보유하게 됐다. 한 대표는 “우리가 키운 금형 분야 인재들이 기술 하나로 사회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졸업장이나 학위가 아니라 능력과 실력으로 존중받으며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