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7일 과거 행정자치부 장관직을 사임한 것에 대해 “국회의원 해임건의안이 갖는 함의가 크다고 생각해 물러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뒤 사의를 표하자 대통령의 질책이 있었다”며 “사의를 밝힌 지 14일 만에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했고 국회 다수당을 존중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행자부 장관 시절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한총련 대학생들의 미국 사격장 진입 시위를 막지 못했다는 이유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자 사의를 표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