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당론에 반기 든 김영우 "국방위 국감 사회 보겠다"

입력 2016-09-27 21:05 수정 2016-09-28 03:25

지면 지면정보

2016-09-28A6면

"전쟁 나도 국방위 열려야"
지도부 만류에도 참여 의지

새누리당 의원들 "열지 말라" 제지
결국 국방위 국감장엔 못 가

국정감사 출석 의사를 밝힌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7일 굳은 표정으로 국방위원장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7일 당론에 반기를 들었다. 김 위원장은 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한 당론에도 불구하고 국정감사 참여를 선언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국감장으로 향하려다 이를 저지하는 동료 의원들과 실랑이를 벌인 끝에 국감장에는 가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소속 국방위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후부터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위해 분투하는 모든 의원에게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면서도 “국감은 국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라고 말했다. 또 “국방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동해상에서 훈련 중이던 조종사와 승무원 세 명이 헬기 추락으로 생사를 알 수 없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의 국감 참여 방침은 당론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24일 정 의장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 처리한 것에 항의하는 뜻으로 정 의장 사퇴를 요구하는 한편 26일 시작된 국감에 일절 참석하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의원총회에서 김 위원장의 국감 참석을 만류했지만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예정된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감 사회를 보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김 위원장을 국방위원장실에 사실상 ‘감금’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김무성 전 대표,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권성동·김성태 의원 등은 이날 오전 11시5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위원장실에 번갈아 드나들며 국감을 열지 말라고 김 위원장을 설득했다.

김 위원장은 다시 국방위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방위원장실에 갇혀 있다”며 “이래선 안 된다. 이렇게 해서야 어떻게 의회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김 위원장이 국방위원장실에 갇혀 있는 사이 야당 의원들도 국감장을 떠나면서 국방위 국감은 무산됐다. 김 위원장은 “국방위는 전쟁 중에도 열려야 한다는 것이 소신”이라며 추후 당 방침과 상관없이 국감을 열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당내에선 정 의장 사퇴 요구는 계속 하되 국감 전면 거부 방침은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집권 여당으로서 민생을 외면한다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