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친문 겨냥 "패권정치 변한 게 없다"

입력 2016-09-27 18:45 수정 2016-09-28 03:25

지면 지면정보

2016-09-28A6면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국민의 부름에 해당되는지 고민"
야권 잠룡인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은 27일 “기득권과 패권에 안주해서는 정권교체를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현재 야당에서 거론되는 지도자들로는 뭔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4·13 총선이 여소야대 현상을 만들어준 만큼 야당이 국민이 바라는 정치혁신과 개혁을 해냈어야 한다”며 “그러나 이른바 패권정치라는 게 하나도 변함없이 유지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쏠림’ 현상으로 대변되는 ‘친문 패권주의’를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그는 “더민주가 경제와 안보에서도 잘할 수 있다는 계획과 정책 실적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대선 출마 의지도 내비쳤다. 박 시장은 대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 “유력한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가의 미래와 내년 선거를 고민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그게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과연 시대의 요구가 나한테 있는지, 국민의 부름이 나한테도 해당하는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