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모바일 보안카드', 스마트폰 갖다 대면 경비시스템 ON

입력 2016-09-27 19:51 수정 2016-09-27 19:51

지면 지면정보

2016-09-28A19면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대표 육현표)이 보안카드 없이도 스마트폰만으로 보안장치를 작동할 수 있는 ‘에스원 모바일 카드’(사진)를 27일 내놨다.

모바일카드는 근거리 무선통신(NFC) 기술을 이용한 서비스다. 스마트폰에 앱(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한 뒤 보안카드를 내려받으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
기존 보안카드는 고객이 항상 지니고 다녀야 하며 만약 잃어버리기라도 하면 콜센터로 연락해 분실신고를 해야 한다. 보안카드를 새로 신청하면 카드를 다시 만드는 데 시간이 필요해 고객이 카드를 수령하는 데까지는 2~3일이 걸렸다.

모바일 보안카드는 보안카드 없이도 스마트폰만으로 간편하게 보안장비를 작동할 수 있다. 앱을 실행하지 않고도 스마트폰 화면을 켠 상태로 카드리더기에 접촉만 하면 경비가 작동된다. 모바일 카드를 신청할 때도 콜센터를 통해 간단한 정보만 전달하면 앱 설치 후 본인 인증을 거쳐 곧바로 쓸 수 있다. 해킹 시도가 감지되면 자동으로 작동이 멈춘다. 스마트폰을 잃어버렸을 때는 콜센터를 통해 스마트폰 속 보안카드를 사용할 수 없도록 원격으로 조치할 수 있다.

에스원은 이번 서비스를 소규모 사업장 신규 고객 중 유선 보안시스템을 설치하는 고객에 한해 제공한다. 향후 순차적으로 기존 고객과 무선보안시스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2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24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