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자원개발 공기업 3사, 이자만 5조

입력 2016-09-27 19:01 수정 2016-09-28 03:35

지면 지면정보

2016-09-28A10면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물공사 등 공기업 3사가 해외자원개발을 하면서 지금까지 지급한 이자비용이 5조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이들 3사의 해외자원개발 관련 이자비용은 각 사업이 시작한 시점부터 지난 8월까지 모두 5조2300억원에 달했다. 석유공사는 하베스트, 다나 등의 사업에서 3조2000억원의 이자를 물었다. 광물공사는 암바토비, 볼레오 등의 사업에서 6700억원, 가스공사는 1조3600억원의 이자를 지급했다.

이자비용이 가장 많이 들어간 사업은 암바토비 프로젝트로 광물공사가 5500억원을 부담했다. 석유공사가 추진한 하베스트 사업 관련 이자비용은 4500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박 의원은 “지금까지 자원 3사가 해외자원개발에 25조4000억원을 투자해 5조6000억원을 회수한 점을 고려하면 회수금액 대부분을 이자비용으로 쓴 셈”이라고 밝혔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