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의원들,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국감 출석 저지

입력 2016-09-27 15:46 수정 2016-09-27 15:46
새누리당 의원들이 당론과 달리 국감 사회를 보겠다는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의 국감 출석을 사실상 저지했다.

김무성, 권성동, 조원진, 황영철, 김도읍 등 새누리당 의원들은 27일 오전 11시 50분께부터 약 3시간20분 동안 번갈아가며 국회 본관의 국방위원장실을 찾아가 이날 오후개의 예정인 국방위 국감에 나가지 말라고 김영우 의원을 설득했다.
이에 대해 김영우 위원장은 국방위원들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지금 국방위원장실에 갇혀있다" 며 "안타깝다. 이래선 안 된다. 이렇게 해서야 어떻게 의회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정세균 의장의 편파적 의사진행은 분명히 잘못된 처사였고 의회민주주의를 경시한 행위였다" 면서도 "그런데도 국감을 거부할 수는 없다. 이 또한 의회민주주의에 반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김영우 위원장은 오후 3시 10분께 야당 의원들이 국감장에서 철수했다는 소식이 들리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자리를 뜨자 자신의 방에서 나와 기자들과 약식 간담회를 했다.

김여우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나는 국방위원장이고, 국회 국방위원회는 전쟁이 나더라도 열려야 한다는 게 내 소신" 이라며 "1초, 1분도 국방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