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이틀째 이정현 "야당이 다수 숫자 남용…단호한 제동 필요"

입력 2016-09-27 15:39 수정 2016-09-27 15:40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단식농성 이틀째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7일 "다수의 숫자를 남용하는 야당에 단호하게 제동을 걸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에서 열린 '대한민국헌정회 정책연구위원회' 특강에서 "국회의장에 의해 의회주의가 파괴된다면 지금보다 더한 수단으로 항의할 수밖에 없고, 다수가 횡포를 부린다고 하면 강력한 시정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6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강행 처리를 주도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물러날 때까지 무기한 단식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 의장에 대해 "지난 1일 정기국회 개원사에서도 안타까운 발언으로 우리를 아주 힘들게 하더니 이번에는 정말 부당하고 적절하지 않은 해임건의안을 상정하고 여당 원내대표와는 한 마디 상의나 협의도 없이 강제로 차수변경을 해서 이런 사달이 나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권여당 당대표가 약자들이나 하는 단식투쟁을 하는 게 명분이 있느냐는 지적이 있지만, 제 나름의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