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번지수 틀린 이정현 단식농성…대통령에 잘보이고 싶은 것"

입력 2016-09-27 14:59 수정 2016-09-27 15:23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농성에 대해 "번지수가 틀렸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전북도의회 기자들과 가진 오찬자리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때문에 이 대표가 단식 농성하는 건 핑계"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 대표의 단식농성은 대통령에게 그냥 잘 보이고 싶은 것일 뿐이다. 대통령이 '장하다' '잘했다'고 하면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현 대표는 지난 26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강행 처리를 주도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물러날 때까지 무기한 단식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어 새누리당의 국감 중단에 대해 "새누리당 안에서도 '조금 문제다'라는 지적이 있고 일부 의원은 '국감을 하겠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