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공업 '1t 전기 화물차' 개발 사업 본격화

입력 2016-09-27 14:29 수정 2016-09-27 14:52

이달 22일 대동공업 대구공장에서 하창욱 대동공업 사장(맨 앞줄 왼쪽부터 5번째) 등 9개 참여 기업과 대구시 관계자들이 킥오프 미팅을 진행했다.

농기계업체 대동공업이 1t급 경상용 전기차 개발을 본격화 하고 있다. 대동공업은 지난 22일 대구 공장에서 산업통상자원부 '1t급 경상용 전기자동차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산학연 '킥오프 미팅'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총 사업비 247억원 규모의 이번 개발 과제는 1회 충전거리 250km, 최고 속도 시속 120km, 적재 용량 1t의 경상용 전기트럭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주관기업인 대동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 LG전자 비전디지텍 우리앤계명 동신모텍 자동차안전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포항공대(포스텍) 등 총 9개 기관이 참여한다. 2017년까지 시제차량을 제작, 실증시험 및 인증을 거쳐 2019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대동공업 관계자는 "이번 개발 사업은 화물 적재와 하루 주행거리를 고려한 배터리·e파워트레인 시스템 부품을 국산화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며 "다양한 수요를 만족하는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