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극' 힐러리-트럼프, '속사포' 맹공격에 "Oh~ OK"

입력 2016-09-27 13:46 수정 2016-09-27 13:46
26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대선후보 1차 TV토론에서 민주·공화 양당 후보의 화법과 태도는 극과극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거칠고 공격적인 원래 모습을 드러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는 이를 예상했다는 듯 침착하게 농담을 섞어가며 트럼프의 창을 막아냈다.

토론 내내 트럼프는 특유의 쉰 목소리에 목청을 높였고, 발언할 때마다 오른손을 폈다 오므리기를 반복하며 상하좌우로 흔들어댔다.

그는 질문과 동떨어진 답변을 늘어놓다가 재차 취지를 설명하는 진행자에겐 호통을 쳤다. 클린턴의 답변 시간에 끼어들었다가 제지당하기도 했다.

그는 납세 내역 미공개 문제가 언급되자 "나는 국세청 감사를 해마다 받는다"며 투명한 기업인이라고 강조하다가 갑자기 손가락으로 클린턴을 가리키며 이메일 스캔들로 화제를 돌렸다.
트럼프가 '정직하지 않은(crooked) 힐러리' 낙인을 찍으려 하자 클린턴은 예전과 달리 변명을 늘어놓지 않고 곧바로 "실수였다"고 받아넘겼다.

클린턴은 토론 주제인 세금 문제로 돌아가 중산층 붕괴는 "당신이 소득세를 내지 않기 때문"이라며 탈세 의혹으로 카운터 펀치를 날리며 균형을 맞췄다.

트럼프는 클린턴을 향해 "말만 하지 행동은 안 하는 전형적인 정치인", "20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세상을 구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고 거칠게 몰아세웠다.

그러나 클린턴은 "당신은 토론에서 나를 비판하기 위해 준비했나 보지만, 나는 대통령직을 준비했다"고 응수하며 맞불을 놓았다. 또 트럼프가 장황하게 말을 늘어놓자자 "오~ 오케이"라고 여유롭게 받아넘기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5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