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내년 여름 프랑스 파리에 누드공원이 생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26일(현지시간) 파리 시의회에서 나체주의자를 위한 공간 조성을 승인하는 안이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나체주의자들은 알몸으로 생활하는 것이 더 자연스럽고 아름답다고 생각해 이를 실천하는 사람을 말한다. 이번 아이디어는 파리 녹색당 의원들이 제안한 것이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 등이 적극 지지했다.

이 법안을 발의한 녹색당의 다비드 벨리아르 시의원은 "자연주의가 발전하고 있지만 파리에는 이를 실천할 공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약 200만명의 프랑스인이 나체주의를 신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프랑스는 나체주의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국가 중 하나다. 프랑스에는 100개가 넘는 누드 비치와 2만 개의 누드 야영장이 있다. 또한 파리 12구에는 일주일에 세 차례 알몸을 허용하는 수영장도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프랑스인 6명 중 1명이 휴일에 알몸을 시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