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대표 어진)은 와이바이오로직스로부터 면역항암치료제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인간항체 집합체(라이브러리) 확보 기술을 보유한 업체다. 안국약품은 이번 계약을 통해 와이바이오로직스에서 개발한 면역관문억제항체를 도입, 비임상시험과 임상시험 등 신약개발과정을 거쳐 상업화할 계획이다.

면역관문억제항체는 3세대 면역항암치료제로 체내에 면역력을 높여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치료제로 PD-1 항체인 ‘옵디보’나 ‘키트루다’, CTLA-4 항체인 ‘여보이’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화학적 항암치료방법(1세대 항암치료제)이나 표적하는 암세포를 사멸하거나 성장을 억제시키는 표적항암제(2세대 항암치료제)보다 치료 효과가 우수하고 부작용이 적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을 통한 제품 출시는 물론 해외 기술이전 등 해외 진출 계획도 준비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상업화 능력을 기반으로 바이오 영역을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