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는 연구개발(R&D)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이공계 대학생을 사업장으로 초청, 직무상담과 디스플레이 산업 및 기술에 대해 설명하는 이색 채용설명회 '테크니컬 톡(Technical Talk)'을 파주사업장에서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한상범 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은 수도권 11개 대학 이공계 학생과 교수 등 400여명을 초청했다.

참여 학생들은 그룹별로 나뉘어 채용 상담을 가진 후, LG디스플레이의 전시관을 견학하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우리나라의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체험했다.

각 그룹에는 다수의 현직 연구원들이 함께해 직무상담은 물론 미래 연구원으로 성장하기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진 강의는 LG디스플레이 R&D 주요 임원, 디스플레이 전문 분야 교수진의 전공별 세미나, LG디스플레이 CEO 한상범 부회장 순으로 진행됐다.
LG디스플레이 CTO 강인병 전무와 연구소장 윤수영 상무는 'LG디스플레이의 꿈과 비전', '미래와 소통하는 창, OLED' 등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교수진의 전공별 세미나는 ▲고려대학교 화학과 최동훈 교수 '디스플레이 기능성 소재' ▲ 서강대학교 물리학과 이기진 교수 '디스플레이 속에 숨은 물리학' ▲ 연세대학교 전기전자공학과 윤일구 교수 'TFT의 신뢰성과 디바이스 모델링' ▲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최경철 교수 '플렉서블과 웨어러블 디스플레이의 디자인' 등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은 이 중 원하는 강의를 선택해 들었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한상범 부회장은 '새로운 시작, 두려움 없이 담대하게 나아가자'를 주제로 "꿈을 놓지 않고 도전하다 보면 마침내 새로운 길이 열릴 것"이라며 '꿈을 향한 절실한 마음으로, 틀을 깨고 새로운 가치를 찾아, 열정과 도전으로 될 때까지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