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는 26일(현지시간) 뉴욕주(州) 헴프스테드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열린 1차 TV토론에서 서로의 약점을 건드리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클린턴이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한 것은 실수였다"고 말하자 트럼프는 중간에 끼어들며 "그게 지금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이어 "클린턴이 이메일을 공개하면 나도 납세보고서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클린턴은 "왜 납세보고서를 공개 안 하느냐"며 탈루 의혹까지 제기했다.

이날 두 후보 모두 토론 내내 다소 절제된 용어를 사용하면서도 뼈 있는 말들로 상대방을 공격하는 모습이었다. 본인 발언을 통해 상대방을 견제하는 것은 물론 상대방 발언 시간에 끼어드는 것도 서슴지 않았다.

클린턴은 "부유층만을 위한 트럼프의 해법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중산층 지원을 강조했다.

트럼프는 "클린턴이 지지한 무역협정 때문에 일자리가 없어졌다"며 "클린턴을 비롯한 정치인들은 지금이 아니라 예전부터 그런 일(일자리 유출 방지)을 했어야 한다"고 반격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