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아문디자산운용은 한동주 대표 등 임직원들이 경기도 가평의 자매결연 마을을 방문해 봉사활동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농협중앙회가 추진하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 일환으로, NH-아문디운용은 지난 5월 '포도향이 흐르는 마을'인 가평군 율길1리와 자매결연을 맺었다. 한 대표는 마을 명예이장을 맡았다.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는 농촌과 도시 간 지속적인 교류를 도모하는 도농협동 운동이다. 농촌 활성화를 위해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단체장을 농촌 마을의 명예이장으로 위촉하고, 소속 임직원을 명예주민으로 임명한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