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훈련 추락 링스헬기, 조종사 헬멧 발견 … 사고원인 조사

입력 2016-09-27 10:55 수정 2016-09-27 10:55
해군은 27일 전날 동해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에 추락한 링스헬기의 수색 작업에 나서 잔해 일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야간 탐색 결과 어제 자정(27일 0시)께 헬기의 문 등 동체 잔해 일부와 조종사 헬멧 등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말했다.

사고 헬기 탑승자 3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사고 헬기에는 정조정사(대위)와 부조종사(대위), 조작사(중사)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관계자는 "추락 과정에서 조종사가 메이데이 구조신호를 4회 송신했다"고 말했다.

추락 위치는 강원도 양양 동방으로 52㎞ 지점이며, 수심은 1030m다. 해군 관계자는 "북방한계선(NLL) 남방 30마일(약 48km)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고 당시의 기상상황에 대해 "파고는 당시 1m, 시정은 4마일, 풍향 및 풍속은 남동풍 5노트로 모두 괜찮았다"면서 "훈련 조건을 만족했다"고 밝혔다.

사고 헬기는 지난 1999년 도입됐으며 30년 이상 운용하는 기종이어서 노후화된 것은 아니었다. 8월 말에 부대정비를 했었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은 사고 이후 현재 운용 중인 20여 대의 링스헬기 운행을 모두 중단하고 해군참모차장이 주관하는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승무원 가족들은 이날 오전 동해에 도착했으며 사고 해역을 직접 확인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