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0% "성별 따져 사람 뽑는다"…남성 유리한 곳 2배 많아

입력 2016-09-27 10:28 수정 2016-09-27 10:28
기업 10곳 중 6곳은 사원을 채용할 때 성별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407개사를 대상으로 벌인 설문에서 59.5%가 "채용 시 지원자의 성별을 고려한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업들은 성별을 고려하는 이유로 '성별에 따라 더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78.5%·복수응답)라고 답했다.

이어 '성별에 따라 우수한 역량이 달라서'(18.2%), '야근 등 업무 강도에 대한 부담이 덜해서'(16.1%), '직장 내 성별 불균형을 막기 위해서'(7.4%),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드는 데 도움돼서'(6.6%)가 뒤를 이었다.

채용에선 여성보다 남성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유리할 때가 많다는 응답은 69.8%로 여성(30.2%)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남성이 유리한 이유엔 '성별에 적합한 직무가 많아서(80.5%·복수응답), '신체조건 등 타고난 강점'(19.5%), '조직 적응력이 더 우수해서'(17.2%) 등이 꼽혔다.

남성이 더 유리한 직무로는 제조·생산(56.2%·복수응답), 영업·영업관리(47.9%), 구매·자재(20.7%), 연구개발(18.3%), 기획·전략(15.4%), 인사·총무(15.4%) 등이 나왔다.

반면 여성이 더 유리한 직무는 서비스(37%·복수응답), 재무·회계(37%), 인사·총무(24.7%), 디자인(20.5%), 광고·홍보(13.7%) 등이 상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