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 불응' 서미경 불구속 기소…롯데家 두번째 재판

입력 2016-09-27 10:08 수정 2016-09-27 10:08
롯데그룹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일본에 체류하며 소환에 불응해온 신격호 총괄회장(94)의 셋째 부인 서미경씨(57)를 대면조사 없이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27일 거액의 증여세를 내지 않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등으로 전날 서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롯데 총수 일가 가운데 재판에 넘겨진 인사로는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에 이어 두번째다. 신 이사장은 70억원대 횡령·뒷돈 수수 혐의로 지난 7월 구속기소됐다.

서씨는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받으며 수천억원의 증여세를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롯데시네마 내 매점을 불법 임대받아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도 있다.

검찰은 서씨가 수차례 출석 요구에 불응해 여권 무효화 조치에 들어가는 등 자진 입국을 압박했으나 신속한 효력이 없자 조사 없이 일단 재판에 넘기는 방법을 선택했다.

서씨가 법원 출석에도 불응할 경우 구속영장이 발부돼 강제로 소환돼 재판을 받아야 할 상황에 처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