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D-500 평창올림픽, 5G 서비스로 미리 만나세요"

입력 2016-09-27 10:02 수정 2016-09-27 10:02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서 5G 체험형 서비스 선봬
KT가 500일 남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5세대(5G) 기반 서비스를 서울 여의도에서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27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500' 행사에서 KT는 5G 서비스를 탑재한 '5G 버스'를 선보인다. 5G 버스에선 차량 내 장착된 투명 디스플레이를 통해 대용량 멀티미디어 서비스, 화상회의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선 멀티미디어 불꽃쇼와 K팝 공연 등이 펼쳐지며 올림픽 파트너 및 유관기관 홍보부스도 운영된다.

KT는 5G 버스 외에도 지난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선보인 체험형 서비스 '가상현실(VR) 스키점프' '360 VR'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형준 KT 평창동계올림픽추진단장(상무)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KT는 전 그룹사와 힘을 모아 성공적으로 통신망을 운영하고 5G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