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야당은 국회와 의회주의를 파괴하고 있다"

입력 2016-09-27 09:54 수정 2016-09-27 09:54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7일 "야당은 국회와 의회주의를 파괴하고 다수당의 횡포를 칼춤 추듯 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에 대한 항의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이정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누가 다수당이고 국회의장이냐에 따라 자의적으로 적용되고 운영되는 고무줄 국회법을 방치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정현 대표는 "과거에 이렇게 하면 쇼로 봤지만 제가 하는 것은 쇼가 아니다" 라면서 "파괴된 의회민주주의,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인 국민의당에 의해 저질러진 횡포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현 대표는 "다수당의 횡포는 아무렇지 않다는 식으로 당연시하고 행정 부처의 작은 티끌은 지적하는 상황에서 국정감사가 무슨 소용이 있느냐" 며 "야당과 거래하고 적당히 들어줄 것이었으면 단식을 시작도 안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정현 대표는 정세균 의장에 대해 "의장이 탈당하는 이유는 그만큼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한 것" 이라며 "단상에 앉아서 엿바꿔 먹듯이 특정 정당의 원내 전략을 지켰다는 식으로 얘기하다 들킨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