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 농성에 대해 "타고 있는 불안한 정국에 휘발유를 퍼넣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과거 야당에서 의원직 사퇴와 단식, 삭발 이 세 가지를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했는데 전부 정치 쇼로, 단식은 성공한 적 없다. 삭발은 다 머리 길렀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갈등을 풀어가야 할 집권여당 대표가 사상 초유로 단식 농성을 하는 이런 역사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기차가 마주 보고 가면 충돌한다"고 지적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26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강행 처리를 주도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물러날 때까지 무기한 단식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의 많은 온건파 의원들은 국감을 원하고 있다"면서 "어떻게 해서든지 국민의당이 (국감 파행 정국을) 풀어달라는 전화를 여당 의원들로부터 받고 대화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