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북핵 관련 중국 기업 첫 제재

입력 2016-09-27 02:10 수정 2016-09-27 02:10

지면 지면정보

2016-09-27A6면

단둥훙샹·최대주주 등 포함

북한 미사일 개발 지원 혐의도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중국 회사 단둥훙샹실업발전에 대해 미국 재무부가 제재를 가했다. 미국 재무부는 랴오닝훙샹그룹의 핵심 자회사인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최대주주 마샤오훙(사진) 등 중국인 네 명을 제재 대상으로 공식 등재했다고 26일 발표했다. 개인 제재 대상에는 마샤오훙 외에 저우젠수 훙진화 뤄촨쉬 등이 포함됐다.

미 재무부가 북한 핵무기·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해 중국 업체와 기업인을 제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치로 단둥훙샹실업발전과 중국인 네 명이 미국 내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산이 동결된다. 재무부는 단둥훙샹실업발전 및 자회사 소유의 은행 계좌 25개에 예치돼 있는 자금의 압류도 신청했다. 재무부는 “이 기업과 네 명이 북한 조선광선은행을 대신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 주체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제재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 법무부는 이 기업과 네 명을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법과 돈세탁 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