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6-09-27 01:17 수정 2016-09-27 01:17

지면 지면정보

2016-09-27A29면

‘스폰서·수사 무마 청탁’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등검찰청 감찰부장)은 26일 김형준 부장검사(46)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증거인멸 교사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는 중·고교 동창인 유통업체 운영자 김모씨(구속)에게서 5000여만원의 금품과 수차례의 술접대 등 향응을 받고 김씨의 70억원대 사기·횡령 사건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서울서부지검 검사들과 접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피의자로 수사받던 친구 박모 변호사의 증권범죄 사건을 맡아 그의 혐의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있다. KB금융지주 임원을 만나 수백만원대 술접대를 수차례 받고 자회사 KB투자증권 수사동향을 흘렸다는 의혹 역시 제기됐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