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사활

입력 2016-09-26 18:46 수정 2016-09-27 01:05

지면 지면정보

2016-09-27A27면

28일 국토부에 승인 요청

"1조8000억 생산효과 기대"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 거제시가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거제시는 27일 시청 회의실에서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중간 용역보고회’를 열고 산단 조성의 필요성과 타당성, 산단 개발 방향 등을 설명한다고 26일 발표했다. 권민호 거제시장과 시의원, 교수, 연구기관 관계자, 기업인, 사업협동조합 관계자 등이 참석해 해양플랜트 산단 조성 절차와 추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보고회는 국가산단 추진에 소극적인 정부를 설득하기 위해 시와 업계가 함께 마련한 자리다.
권 시장은 보고회에 이어 28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의 연내 승인을 위한 업무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국내 연구기관과 학계, 업계 등에서 분석한 현황과 전망을 취합해 관련 중앙부처에 제출하고 국가산단 조성의 당위성을 강력하게 건의할 방침이다.

권 시장은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은 1조8000억원의 생산효과와 7000억원의 부가가치, 고용 1만5000명 등의 유발효과를 가진 거제 미래 100년 먹거리 사업”이라며 “반드시 연내에 사업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조8000억원을 들여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일원에 570만㎡ 규모로 조성하는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은 지역 핵심 사업이다. 시는 특수목적법인(SPC)과 실수요 기업, 건설회사 컨소시엄 등을 구성하고 지난 4월 국토부에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5개월째 행정절차가 마무리되지 않고 있다.

거제=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