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브리프
경남 김해시는 지역 출신 국어학자 이윤재·허웅 선생을 기리기 위해 2018년까지 한글박물관을 건립한다. 박물관 후보지는 김해시 동상동 허웅 선생의 생가터 인근이다. 전시관과 한글학당, 사무실 등으로 꾸며진다. 보관 자료는 유족과 한글학회에서 수집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