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한국호, 이대로 주저앉나]

파산 신청 두 배 늘고 고성장 기업은 급감

입력 2016-09-26 18:13 수정 2016-09-26 22:37

지면 지면정보

2016-09-27A5면

흔들리는 기업들
한국의 기업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어려운 경제 환경 탓에 파산 신청 기업과 좀비기업은 늘고 있지만 고성장 기업은 계속 줄어들고 있다.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법원 등에 따르면 올해 1~7월 법원에 파산을 신청한 법인은 401개다. 4년 전인 2012년 같은 기간(214개)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파산신청 기업은 2012년 396개에서 2013년 461개, 2014년 539개, 지난해 587개로 매년 증가했다. 추세대로라면 올해 파산신청을 한 기업은 600개가 넘어설 전망이다.

이자비용이 영업이익을 3년 연속 웃도는 좀비기업이 전체 기업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도 늘고 있다. 2014년 14.3%(3239개)이던 좀비기업 비중은 지난해 14.7%(3278개)로 0.4%포인트 상승했다.

성장성 높은 기업은 줄어들고 있다. 근로자가 10명 이상인 기업 가운데 최근 3년간 매출 또는 근로자가 연평균 20% 이상 늘어난 기업은 고성장 기업으로 분류된다. 한국의 고성장 기업은 2010년 2만3400개로 정점을 찍은 뒤 2011년 2만637개, 2012년 2만212개, 2013년 1만7439개, 2014년 1만6410개로 감소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