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회장 "테슬라처럼 혁신하려면 오픈 이노베이션 적극 활용해야"

입력 2016-09-26 19:14 수정 2016-09-27 09:37

지면 지면정보

2016-09-27A12면

LS T페어 2016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은 26일 경기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T페어에서 R&D가 핵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LS그룹 제공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테슬라 같은 ‘디지털 엔터프라이즈’의 급부상에 대비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26일 말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새로운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 외부와의 협업을 통해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구 회장은 이날 경기 안양시 LS타워에서 열린 ‘LS T페어 2016’에서 이같이 밝혔다. T페어는 LS 계열사들의 연례 연구개발(R&D) 관련 전시회로 2004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이 행사는 27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구 회장은 격려사에서 자동차 기업이면서 전자, 에너지, 소프트웨어 기업이기도 한 테슬라를 예로 들며 “기존 산업과 게임의 법칙을 새롭게 정의하는 기업을 디지털 엔터프라이즈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디지털 엔터프라이즈가 LS의 주력사업 분야에서도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른 만큼 기술·시장 변화에 대비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활용하자”고 강조했다.
LS는 올해 T페어 주제를 ‘전기·전자·소재 및 에너지 미래 재창조’로 정하고 △스마트에너지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트랜스포테이션 △스마트컴포넌트 등으로 전시장을 꾸몄다. 구 회장뿐 아니라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회장단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해 R&D 전략과 우수 과제 발표를 듣고 전시관을 돌아봤다. 주요 계열사 CTO들은 이날 전시장에서 사업별 R&D 전략 방향을 발표하는 ‘CTO 전략 발표회’도 열었다.

구 회장은 “지난해 이 자리에서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R&D가 사업을 리드하는 핵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는데, 우수 과제와 CTO들의 전략 발표를 보니 이런 뜻을 잘 반영한 것 같다”고 격려하며 “올해도 R&D 확대 기조를 지속하고 효율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LS는 이날 행사를 하반기 채용과 접목했다. LS 취업을 희망하는 공대생 100여명을 초청해 주요 직무를 소개하고 모의면접, 직무상담회 등을 했다. 또 대학의 관련 교수와 석·박사 과정 학생들을 초청해 여러 가지 우수 기술을 알렸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