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비 연 100만달러 절감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고 성능의 가스처리시스템을 장착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건조를 완료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자체 개발한 가스처리시스템을 적용해 선박 운항 효율을 높인 17만6000㎥급 LNG운반선을 발주사인 노르웨이 크누센에 인도했다고 26일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가스처리시스템은 LNG 저장탱크에서 기화되는 가스를 100% 액체로 바꿔 저장탱크로 회수할 수 있다. 가스처리시스템의 핵심 장비인 증발가스 고압압축기와 LNG 연료공급장치가 독립적으로 운영돼 둘 중 하나에 이상이 생겨도 증발가스 재액화에는 문제가 없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상용화된 가스처리시스템 중 최고 수준의 성능”이라고 설명했다.

통상 선박 수명을 25년으로 가정할 때 연간 100만달러(약 11억원), 총 2500만달러 상당의 연료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분석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