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직속기구인 관세평가분류원의 김성채 관세행정관(사진)이 28일부터 2년간 세계관세기구(WCO) 품목분류위원회의 의장직을 수행한다.

WCO 품목분류위원회는 각국이 거래하는 수출입 물품의 품목 분류와 해당 물품의 관세율 등을 결정하는 곳으로, 의장직을 한국인이 맡은 것은 처음이다. 김 행정관은 WCO 품목분류위원회 실무자그룹 의장, 검토소위원회 의장을 거쳐 지난 3월 각국 투표로 위원회 의장에 당선됐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