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힌드라그룹과 업무협약

차량 LTE 통신 구축 나서
LG유플러스는 쌍용자동차,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정보기술(IT) 전문 계열사 테크마힌드라와 LTE(4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커넥티드카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발표했다.

3사는 차량에 LTE 통신 모뎀을 내장해 운전자에게 안전·보안 및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넥티드카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차량 내부 시스템을, 테크마힌드라는 차량의 안전·보안 및 차량 제어 관련 텔레매틱스 플랫폼을 개발해 LG유플러스의 콘텐츠 서비스와 연동할 예정이다. 향후 3년 내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강문석 LG유플러스 BS본부장은 “LG유플러스의 고품질 LTE 통신 서비스와 경쟁력 있는 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해 차별화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