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원주~강릉 KTX 구간 등 이동통신 기지국 신규 구축 때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했다고 26일 발표했다. 기지국 철탑이나 안테나 높이를 결정할 때 드론의 초음파 측정 기술의 활용가치가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텔레콤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