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여개 스타트업 참석…초대 의장에 김봉진 대표

규제개선·생태계 구축 나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한국 대표 스타트업들이 뭉쳤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26일 서울 역삼동 스칼라티움에서 발족식을 열고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를 포럼 초대 의장으로 추대했다. 김 대표는 지난 5월부터 준비위원장을 맡아 30여개 스타트업과 연합체 구축을 준비했다. 운영위원에는 김문수 비네이티브 대표, 이수진 야놀자 대표, 양준철 온오프믹스 대표, 김도연 이음 대표, 황승익 한국NFC 대표를 선임했다.

포럼은 분기별로 스타트업 분야의 당면과제 및 각종 현안을 다루는 정기포럼을 열고 스타트업 성공 사례 공유, 규제 개선, 투자환경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김봉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이날 포럼 출범 선언문을 통해 “스타트업 스스로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대로 짚고 넘어가기 위해 힘을 모으겠다”며 “초기 소규모 스타트업들이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실험해볼 수 있는 사회적 여건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족식에는 현대원 청와대 미래수석, 김상현 네이버 대표 등을 비롯해 100여개 스타트업이 참석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