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라일-매일유업 컨소시엄이 유력한 한국 맥도날드 사업권 인수 후보가 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매각대금 등의 조건이 맞지 않아 인수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CJ에 이어 KG그룹-NHN엔터테인먼트 컨소시엄이 인수를 포기하면서 칼라일-매일유업 컨소시엄이 사실상 단독 협상에 나서게 됐다.

미국 사모펀드 회사인 칼라일은 한국 맥도날드 인수대금으로 6000억원대를 제시했으며, 매일유업과의 지분 비율은 7대3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맥도날드 본사는 한국과 중국, 홍콩 등 아시아 지역 직영사업을 매각해 프랜차이즈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칼라일은 중국과 홍콩 맥도날드 인수에도 참여한 상태여서 한국 맥도날드 인수는 중국 맥도날드 인수 결과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