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 사진 = 최혁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가 섹시 콘셉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에이핑크(초롱, 보미, 은지, 나은, 남주, 하영)가 26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에이핑크 멤버들은 흰 블라우스에 미니 스커트를 입고 긴 머리를 늘어뜨린 채 청순한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에이핑크는 섹시 콘셉트를 하지 않는다는 말에 하영은 "섹시 콘셉트를 절대 하지 않는다는 선언보다는 멤버 전체의 느낌이 어우러지는 것을 원한 것이다. 우리 팬들과 멤버들도 청순함을 원해서 그 쪽으로 많이 반영하고 노력한다"고 답했다.
이어 초롱은 "데뷔 초부터 콘셉트를 정한 게 아니라 그 나이 대에 잘 어울리는 음악을 한 거다. 나이가 조금씩 들고 성숙해져가면서 섹시한 음악을 자연스럽게 하고 싶었다"며 "블랙아이드필승과 함께 한 것은 변화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 타이틀곡을 받을 때마다 여러 작곡가에게 받는데 우리가 생각했던 콘셉트와 블랙아이드필승의 곡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한편, 에이핑크는 26일 0시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 앨범 전곡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