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의 솔직한 고백…"한국 대표팀 다시 맡고 싶지 않다"

입력 2016-09-26 15:43 수정 2016-09-26 15:45
2002년 한일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다시 한국 팀을 맡고 싶지는 않다고 솔직히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26일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축구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고 한국 감독직을 다시 맡을 가능성에 대해 "2002년 월드컵 때 정말 큰 성공을 이뤘다"면서도 "같은 일을 다시 하기는 싶지 않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그 당시 성공이 너무 크기 때문에 같은 성공을 재현하기 힘들다"면서 "지금 선수들의 실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싫은 것은 아니다. 다만 같은 걸 재현하기가 어려우므로 다시 맡고 싶지 않다"고 고사했다.

차기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도 거론됐던 히딩크 감독은 "첼시에서 감독직을 맡을 때 보람됐다. 방금 감독직에서 떠난 만큼 당장 감독직에 대한 희망은 없다"면서도 "나중 일은 모른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국 프로축구와 K리그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처럼 많은 선수를 영입하는 것은 별로"라면서 "구단과 연맹이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해 좋은 선수를 키우고 스타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충고했다.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일정으로 방한하는 히딩크 감독은 거스히딩크재단의 향후 사업 방향을 논의하고, 2002년 월드컵 출전 선수들이 안성시에 기증한 풋살 돔구장에 방문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