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이 중국 웨딩전문업체와 손잡고 결혼을 앞둔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신세계면세점은 중국 온라인 웨딩컨설팅업체 ‘따오시라’, 한국 바른손카드 중국 법인 ‘웨이스메이’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다.

신세계는 두 업체가 회원으로 보유한 1300만여명 가량의 예비 중국인 고객을 확보하게 되며, 중국 웨딩업체들은 신세계면세점의 다양한 쇼핑 혜택 등을 자사 회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면세점은 서울 청담동 일대에서 웨딩 촬영을 하고 결혼식까지 한국에서 치르는 유커들이 늘어나는 추세를 겨냥해 이같은 제휴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김승훈 신세계면세점 마케팅 이사는 “고급 시계와 명품 등 결혼 예물을 한국에서 구매하는 사람들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