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출자한 기관투자가(LP) 지분 세컨더리펀드(구주 인수 펀드) 운용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IBK투자증권은 약 1200억원 펀드 결성과 운용을 담당한다. 기준수익률은 6.0%이며 운용기간은 7년이다.

해당 펀드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출자금 600억원과, 민간을 통해 조달된 600억원으로 구성된다.

LP지분 세컨더리펀드는 벤처펀드들이 투자한 기업의 구주를 기업공개(IPO)나 인수·합병(M&A) 전에 인수하는 투자 전략을 사용한다. 장기 사모펀드(PEF) 등에 투자한 유한책임 투자자의 출자 지분을 만기 전에 사들여 투자 활성화를 이끌 수 있다.

IBK투자증권은 LP 지분 인수를 주목적 투자로 운용할 계획이다. 동시에 유망 중소·중견 기업에 대한 직접 투자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PEF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중소·중견 기업 투자에서 회수, 재투자까지 선순환구조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