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3,765105 +2.87%)은 한국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장내 일반채권의 온, 오프라인 수수료를 잔존만기에 따라 0% 또는 0.2% 인하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에는 장내 일반채권 거래시 잔존 만기 구분 없이 0.3%의 수수료율을 일괄 적용했으나, 수수료 체계 개편을 통해 잔존만기 1년 이상은 0.2%로 인하할 예정이다.

특히 잔존만기 1년 미만은 수수료 0%(유관기관수수료 별도)로 적용한다.

홍종철 유진투자증권 영업추진팀장은 "저금리 시대,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할 수 있는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채권 시장이 활성화되는 추세를 반영했다"며 "많은 투자자들에게 더 나은 수익을 제공하기 위해 수수료 인하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유진투자증권 홈페이지(www.eugenefn.com)나 고객만족센터(1588-6300)로 문의하면 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