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기지국 설치 현장에 도입
정확성·효율성 증대

SK텔레콤 직원들이 강원도 원주지역 기지국 설치 현장에서 드론을 이용해 측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이동통신 기지국 설치 현장에서 드론을 날리고 있다. 산간오지나 고지대 등 사람이 현장을 측정하기 힘든 지역에 드론을 투입해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26일 SK텔레콤은 최근 원주~강릉 KTX 신설 구간 등 강원지역 이동통신 기지국 구축 공사에 드론을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지국 설치 현장에 드론을 이용하면 철탑이나 안테나 예상 높이를 정확하게 측정해 결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서비스에 방해가 되는 장애물을 미리 확인하고 제거해 최적의 설치 장소를 쉽게 찾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추가 장비를 도입해 기지국 설치 현장의 드론 활용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최승원 SK텔레콤 인프라전략본부장은 "드론을 활용한 정확한 현장 실측은 효율적인 망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