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군에서 해병대가 가장 많이 담배를 피우고 공군은 가장 적게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군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장병 흡연율 조사에서 해병대의 흡연율은 48%로 가장 높았고 육군(42%), 해군(41%), 공군(26%)이 순서대로 뒤를 이었다.

공군은 2013년 대대적인 금연운동을 벌인 이후 흡연율이 빠르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병영 내 흡연구역을 대폭 줄인 게 흡연율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장병의 흡연율은 40.4%로, 2014년 조사된 19∼29세 흡연율(34.8%)보다 높았다.

군에서도 병사(44.3%)가 간부(34.4%)보다 흡연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병 흡연율은 2008년 53.6%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했으나 일반인 흡연율과 격차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장병들이 흡연을 시작하는 원인으로 꼽은 것은 스트레스(31%), 호기심(28%), 선임 동료의 권유(18%) 순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