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6일 다우기술(22,75050 -0.22%)에 대해 우려의 정점에 올라 있는 상황이라며 주가 반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7000원을 유지했다.

오진원 연구원은 "다우기술의 주가는 수급 이슈로 불거지면서 22% 가량 하락했다"며 "그러나 증시 전반에 알려진 수급상 매도 압박은 이미 정점을 지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오 연구원은 다우기술의 3분기 실적이 호조를 나타내고, 인터넷은행 사업 추진 모멘텀(동력)이 잠재한 점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현재 다우기술은 키움증권, 한국정보인증 등과 은행업법 개정 시 인터넷은행 사업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
그는 다우기술의 3분기 영업이익과 지배순이익을 기존 추정치 대비 각각 15.7%, 20.0% 상향했다. 나아가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9.1% 증가한 26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O2O(온·오프라인 연계)사업이 흑자 전환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공공 시스템통합(SI) 부문의 적자가 제거되고 데이터센터인 마포 IDC센터 설립으로 이익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오 연구원은 "수급상 노이즈 이외에 핵심 계열사 키움증권의 펀더멘탈은 견고하다"며 "최근 주가 하락을 매수기회로 활용하길 적극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